• 이복현 “2~3월 중 불법 공매도 추가 발표…직접 홍콩 방문 검토”|동아일보

    이복현 “2~3월 중 불법 공매도 추가 발표…직접 홍콩 방문 검토”|동아일보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이 5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금감원에서 열린 2024년도 금융감독원 업무계획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모두 발언하고 있다. 2024.2.5 뉴스1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이 무차입 공매도 관련 추가 조사 결과가 이르면 이달 중 나올 것이라고 5일 밝혔다. 가능하다면 연내 해외 주요 투자은행(IB)이 몰린 홍콩에 직접 방문해 관련 설명도 진행하겠단 방침이다.

    이 원장은 이날 오전 금감원 본원에서 열린 ‘2024년 업무계획 발표’ 자리에서 “(불법 공매도) 사실관계 확인을 책임지는 금감원 입장에선 주요 확인 절차를 최대한 빨리하겠다는 입장”이라며 “2~3월 중에라도 추가적 조사 결과가 나올 것”이라고 말했다.

    해외 투자자들이 공매도 제재와 관련해 볼멘소리를 쏟아내는 것과 관련해서는 “왜 지금 와서 죄악시하냐는 시각이 있을 순 있지만, 우리가 보기에는 유지되면 안 되는 관행이라 시장에 충격이 있더라도 공표하고 검사와 제재를 진행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무차입공매도 같은 경우 시장에 얼마나 영향을 미치냐를 차치하고 봐도, 그런 관행은 시장에 대한 신뢰를 잃게 하는 것”이라며 “전산화든, 제재든, 가중처벌이 됐든 관여한 경우 국내 시장에 아예 접근할 수 없도록 하는 것을 고민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2월 중 실무팀에서 홍콩을 방문해 공매도 관련 상황 등을 공유하고 홍콩 당국이 우리를 도울 부분이 무엇이 있을지 (논의할 것)”이라며 “저나 담당 부원장이 가능하다면 연내 방문해 설명하는 것이 필요하지 않을까 싶다”고 했다.

    정부가 추진 중인 밸류업 프로그램에 대해서는 “당국이 밸류업과 관련한 다양한 노력을 하고 있으니, 이달 중 여러 가지가 발표되면 관련한 사항이 3~4월 중 있을 것”이라며 “확정되지는 않았으나 5~6월 중 뉴욕 등 주요 선진금융시장에 한국의 노력을 설명하는 것이 필요할 것으로 본다”고 전했다.

    주주환원책과 관련해선 “당국이 바라는 적절한 건전성과 다양한 제도를 충족한다는 전제하에 발생하는 초과 이익에 대해선 당국이 기본적으론 관여할 생각이 없다”며 “개인적으로는 매입한 자사주를 지나치게 오랜 기간 갖고 있는 것보단 적절한 타이밍에 소각하는 게 바람직하지 않냐는 생각도 갖고 있다”고 덧붙였다.

    (서울=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