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언주 “민주당 탈당 말렸던 당원들에 미안…정치는 사람이 하는 것 깨달아”|동아일보

    이언주 “민주당 탈당 말렸던 당원들에 미안…정치는 사람이 하는 것 깨달아”|동아일보


    “정치라는 게 사람이 하는 거란 걸 10년 하고서야 깨달아”

    “나라 바로세우는 데 필요한 정치인 되도록 노력하겠다”

    더불어민주당 내부 반발에 부딪혀 복당이 가로막힌 이언주 전 의원이 과거 자신의 탈당을 말렸던 당원들에게 미안한 감정을 내비쳤다.

    이 전 의원은 지난 10일 페이스북에 “내가 어디서 무얼 하든, 날 기대하고 사랑해준 당원들에게 항상 미안하다”고 적었다.

    그는 “오늘 오랜만에 옛 지지자들이 연락을 주셨다. 여러가지 서운한 게 많으셨을 텐데도 잊지 않고 기억해 주셔서 너무나 감사하다”고 말했다.

    그는 “약 7년전 대선 경선을 앞두고 민주당을 떠났다. 안철수 바람이 세게 불었을 때였다”며 “비운동권 X세대이자 대기업임원 출신으로서 민주당의 중도우파 외연 확장을 위해 영입된 저는 당시 주류였던 당내 운동권 라인과 정서적 거리감이 있었다”고 회상했다.

    이어 “인재영입 되자마자 전재희 장관이라는 거물을 이긴 젊은 여성 정치인에 대한 당원과 지지자들의 기대는 대단했다”며 “나의 개인적 이상과 꿈, 의원들간의 갈등 때문이라곤 하지만 그런 당원과 지지자들의 기대와 애정을 저버리고 탈당을 한 것이었으니 그들의 실망이 얼마나 컸을지”라고 말했다.

    그는 “많은 이들이 전날 밤 늦게까지 저를 말렸다. 이후 광야에서 힘들 때마다 저는 그들이 생각났다”며 “업보려니 하면서도 참으로 미안했다”고 했다.

    이 전 의원은 “얼마 전 출판기념회에 과거 가까이 지냈던 고문님들 몇이 오셨다”며 “반갑기도 하고 미안하기도 하고 고맙기도 하고, 저절로 눈물이 났다. 마치 오랜만에 가족을 만난 듯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정치라는 게 사람이 하는 거란 걸 10년 정도 하고서야 깨달았다”고 말했다.

    그는 “논리적 설득과 주장도 중요하지만 그보다 사람간의 도리와 관계, 신뢰가 중요한 거라는 걸 깨달았다”며 “내가 좀더 넓고 깊은 정치인이 될 수 있도록, 나라를 바로세우는 데 더 필요한 정치인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글을 끝맺었다.

    더불어민주당

    與 “선거제 총선 혼란” 野 “민생 한파, 통합과 화합 실종”

    [서울=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