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원욱·조응천, 이재명 준연동형 결단에 “방탄국회 2탄 만들겠단 속내”|동아일보

    이원욱·조응천, 이재명 준연동형 결단에 “방탄국회 2탄 만들겠단 속내”|동아일보


    “통합형비례정당, 사실상 위성정당…국민심판 간과”

    “반민주적 정당정치 선언이자 대선공약 폐기 의미”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한 이원욱·조응천 무소속 의원은 5일 이재명 민주당 대표의 준연동형 비례대표제 유지 결단에 대해 “사법리스크 방탄국회 2탄을 만들겠다는 속내”라고 평했다.

    이들은 이날 오전 이재명 대표의 광주 긴급기자회견에 대한 입장문을 공개했다.

    이들은 “이번 총선에서 국민은 이재명사법리스크 방탄국회 2탄을 만들겠다는 민주당의 속내를 간파하고 있다”며 “이재명대표는 국민의 거대양당 심판을 간과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이재명 대표가 ‘준연동형제 안에서 승리의 길을 찾겠다’며 통합형비례정당 준비를 언급했는데, 이는 사실상 위성정당의 다른 이름”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이재명식 ‘멋지게 지면 무슨 소용이냐’는 문제의식을 실천하기 위한 반민주적 정당정치를 선언하고 대선 공약은 폐기하겠다는 것”라고도 했다.

    이들은 “이재명 대표의 위성정당 창당 또 다른 명분은 국민의힘의 위성정당 창당”이라며 “대선에 이어 총선까지 또다시 국민에게 최악과 차악을 선택하라는 적대적 진영정치를 보여주고 있다. 이재명 대표는 국민의힘 탓 정치, 차악의 정치는 결국 이번 총선까지 거대양당의 적대적 공존 속에서 살 길을 모색하겠다는 선언”이라고 꼬집었다.

    이들은 이재명 대표가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의 정신마저 ‘자기 꼼수권력’ 명분에 사용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이 대표는 ‘서생의 문제의식과 상인적 현실감각으로, 이상을 추구하되 현실을 인정하겠다’는 김대중 전 대통령의 명언을 들어 위성정당 창당의 명분을 삼았다”며 “무엇이 서생적 문제의식이고 무엇이 상인적 현실감각인가. 민주당의 명분은 ‘상인의 문제의식, 서생의 현실감각’ 수준이라는 고백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김대중 전 대통령이 공약을 폐기하고 명분없는 한 석을 위해 그리 말한 것이 아니다. 이제는 김대중 대통령의 가치와 철학마저 이재명식 최악의 정치로 치환하는 모습이 가련할 뿐”이라고 안타까워 했다.

    이들은 “통합비례정당은 사실상 위성정당이다. 약속을 폐기하는 민주당은 ‘민주’를 버려야할 것”이라며 “민주화의 성지 광주를 스스로 모독하는 이재명의 민주당”이라고 덧붙였다.

    [서울=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