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재명, 文 만나 '통합행보'…숙제는 공천·선거제

    이재명, 文 만나 '통합행보'…숙제는 공천·선거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경남 양산을 찾아 문재인 전 대통령을 예방한 뒤 곧바로 호남을 찾았다. 총선을 앞두고 당내 ‘친문재인계’ 세력을 끌어안는 동시에 ‘텃밭’을 다지겠다는 의도로 풀이된다. 그러나 현역의원 하위 20% 통보 및 선거제 개편 등 당내 갈등을 유발할 수 있는 ‘뇌관’이 숙제로 남아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文 만난 뒤 ‘텃밭’ 광주에서 민심 청취…”선거 전 결속 의도”
    이 대표가 피습 사태로 연기한 지방 일정을 연달아 소화하며 광폭 행보에 나섰다. 그는 당 지도부와 4일 경남 양산시 평산마을에서 문 전 대통령을 예방해 신년 인사를 나눴다.

    이 자리에서 이 대표와 문 전 대통령은 총선을 앞두고 당이 단합해야 한다는 점을 강조한 것으로 전해졌다. 자리에 배석했던 박성준 대변인은 기자들과 만나 “이 대표는 민주당은 용광로처럼 분열과 갈등을 녹여내 단결하고 총선 승리를 위해 총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이와 함께 문 전 대통령도 “총선 때 친명과 친문을 나누는 프레임이 있어 안타까웠는데 우리는 하나다”라고 강조했다고 했다. 이번 만남에서 이 대표와 문 전 대통령은 특히 가까운 모습을 보여줬다. 이들은 만나자마자 포옹했고, 문 전 대통령은 이 대표의 피습 상처를 직접 살펴보며 위로를 전하기도 했다.

    이 대표는 5일에는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현장 최고위원회의를 주재하고 5·18 민주 묘역을 참배할 예정이다. 또 양동시장을 방문해 상인들과 간담회를 갖고 민생경제 콘서트를 열어 호남 민심을 듣겠다는 계획이다. 이와 함께 광주 지역을 위한 당의 ‘맞춤형’ 정책 비전도 밝힐 것으로 보인다. 이후 부산과 전주, 대구, 제주 등 전국을 찾을 예정이다.

    이 대표의 이같은 행보는 당내 결속을 강화하기 위한 것으로 해석된다. 최근 ‘친이재명계’ 원외 조직은 공천을 앞두고 ‘대선 패배의 원인을 제공한 책임을 져야 한다’며 친문계의 불출마를 요구해 왔다. 이들은 노영민·임종석 전 청와대 비서실장과 통일부 장관을 지냈던 이인영 의원, 청와대 국정상황실장을 지낸 윤건영 의원 등을 직격하면서 계파 간 갈등을 격화시키는 양상이다.

    여기에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와 민주당 탈당파의 신당 움직임이 빨라지면서 호남 민심도 흔들릴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특히 공천 상황에 따라 추가 탈당이 있을 수 있는 만큼, 호남 민심을 미리 단속해야 한다는 의견이 많다. 당 지도부 소속 한 의원은 CBS노컷뉴스와의 통화에서 “선거를 앞둘 경우 당내 분위기와 지역 민심이 어디로 튈지 예상하기 힘들다”라며 “이 대표 입장에서는 변수를 줄이기 위해 동분서주해야 하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현역 하위 20% 통보·선거제 결론 변수…당내 갈등 ‘뇌관?’
    그러나 이번주 안으로 결론이 날 공천과 선거제 개편이 ‘뇌관’으로 남아있다.

    당 공관위원회는 6일 종합심사 결과 발표에 앞서 현역 의원 중 하위 20%에 해당하는 의원들에게 개별 통보할 예정이다. 통보자 중 하위 10%는 사실상 ‘컷오프’에 해당하고, 하위 10~20%는 경선 득표수의 20%를 감산한다. 이에 따라 이 하위 20%에 비명계 의원들이 얼마나 포함될지에 따라 당 분위기의 향방이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가뜩이나 비명계는 최근 친명계 인사들이 잇달아 비명계 ‘자객출마’에 나섰다며 불안해하는 분위기다.

    이 대표는 선거제 개편 관련 결단도 앞두고 있다. 앞서 국민의힘은 일찌감치 병립형 비례대표제 회귀를 주장하는 동시에 위성정당도 불사하겠다는 입장을 견지했다. 그러나 민주당은 현행 준연동형 비례대표제와 병립형 사이에서 저울질을 하며 쉽게 결론을 내리지 못했다. 당 지도부는 병립형에 무게가 실렸지만, 당내 혁신을 주장하는 약 80명의 의원이 병립형 회귀는 ‘퇴행’이라고 주장하며 반발했기 때문이다. 이 대표는 위성정당을 방지하겠다는 대선 공약에 발이 묶인 상황이다. 당 안팎에서는 이 대표가 설 연휴 전 결단을 내릴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