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재명 “총선 승리 위해 단결”…文 “친명·친문은 하나”(종합)

    이재명 “총선 승리 위해 단결”…文 “친명·친문은 하나”(종합)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4일 오후 경남 양산시 하북면 평산마을 문재인 전 대통령 사저에서 문 전 대통령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박성준 대변인은 4일 문재인 전 대통령을 만난 이재명 대표가 “총선 승리를 위해서 단결이 중요하다고 말했다”라고 밝혔다. 이와 함께 문 전 대통령도 “친명과 친문을 나누는 게 아쉬웠는데 우리는 하나라고 했다”라고 전했다.


    앞서 이 대표와 민주당 지도부는 이날 경남 양산시 평산마을에서 문 전 대통령을 예방해 신년 감사 인사를 나눴다. 당초 이 일정은 지난달 초로 잡혀 있었지만, 이 대표의 피습으로 연기됐다.

    박 대변인은 예방 후 기자들과 만나 “이 대표는 총선 승리를 위해서 단결해야 한다고 말했다”라며 “이번 총선은 민생 경제 회복을 위한 마지막 기회이므로 반드시 승리하는 게 시대적 소명이라고 했다”고 전했다.

    이어 “이 대표는 민주당은 용광로처럼 분열과 갈등을 녹여내 단결하고 총선 승리를 위해 총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라고 강조했다.

    박 대변인은 또 “문 전 대통령은 정부와 여당이 민생을 방치하고 통합을 도외시하고 있어 안타깝다고 했다”라며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함께 힘을 모으는 것이라고 강조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과거 문 전 대통령과 이 대표가 만났을 때 서로 하나라는 의미로 ‘명문정당’이라고 말한 사례를 들며 “문 전 대통령이 총선 때 친명과 친문을 나누는 프레임이 있어 안타깝다며 우리는 하나라고 말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문 전 대통령이 부울경 지역구에 대한 얘기를 많이 했다”라며 “지역 민심을 얘기하면서 부울경 선거가 중요하기 때문에 이 대표가 ‘부울경(부산·울산·경남)’에 더 신경을 써주길 바란다고 했다”고 말했다.

    문 전 대통령와 이 대표는 최근 ‘부산 피습 사태’에 관해서도 얘기를 나눴다.

    박 대변인에 따르면, 문 전 대통령은 이 대표를 만나자마자 목의 수술 자국을 보면서 걱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이 대표는 “옷깃이 없었으면 큰일 날 뻔했다. 세상이 갈수록 험악하고 난폭해지고 있다”고 말했다고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