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준석, 李‧韓 비판 "위성정당, 입법취지 위배"

    이준석, 李‧韓 비판 "위성정당, 입법취지 위배"



    개혁신당 이준석 대표는 5일 “서울의 확장정책, 소위 ‘메가 서울’ 정책에 대해서 어떤 경우에도 서울시민의 동의 절차 없이는 추진해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 기자회견을 통해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의 메가 서울, 경기 북도 분도 동시 추진 입장으로 정책 자체가 모순점에 도달한 지금 실제로 혜택을 보는 지역의 경기도민들의 표심만을 노리고 여당이 무책임하게 일을 추진하는 것은 부적절하다”라고 비판했다.
     
    한 위원장은 거의 관심이 꺼져가던 경기권 도시들의 서울 편입 이슈를 다시 부각시켰다. 동시에 김동연 경기지사가 추진 중인 경기북도 신설 역시 논의하자는 입장이다. 이 대표는 두 정책의 양립이 불가능하다는 입장으로 한 위원장에 대해 ‘뜨거운 아아’라고 비판한 바 있다.
     
    이날 기자회견 발언은 전날 비판을 이어가면서 서울시민의 주민투표를 역제안한 것이다.
     
    한편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준연동형’ 비례제 유지를 선언한 데 대해선 “이 대표가 본인 입으로 실토한 준 위성정당이나 국민의힘이 공개적으로 창당 작업을 시작한 위성정당의 경우는 오히려 연동형으로 인해서 표의 역(逆) 비례성을 강화하는 결과”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개혁신당도 위성정당을 만들 의사가 있음을 피력했다.
     
    이 대표는 ‘병립형 회귀’ 입장이면서 위성정당 창당 입장인 국민의힘 당론과 관련, “입법부에서 만든 법을 바탕으로 평생 준사법 공무원을 해왔던 입장에서 검찰 공무원 할 때도 입법 취지에 맞지 않게 법을 집행했던 것인지”라고 한 위원장을 비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