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준석 “수도권·대구 등 총선 출마지 5~6곳 검토”

    이준석 “수도권·대구 등 총선 출마지 5~6곳 검토”


    개혁신당 이준석 대표. 윤창원 기자
    개혁신당 이준석 공동대표가 12일 수도권과 대구를 중심으로 4·10 총선 출마지역을 검토하고 있다고 했다.


    이 대표는 이날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과의 인터뷰에서 “대여섯군데로 추려서 지금 보고 있다. 수도권에 우선 많고, 대구 가능성도 열어놓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지도부급 인사들 같은 경우 마지막에 후보 등록일(3월 21~22일)을 앞두고 전략적 판단들을 할 걸로 보인다”며 총선 불출마를 선언한 이낙연 공동대표에 대해서는 “당원이나 지지층에서 출마를 바라는 목소리가 커지지 않을까”라고 덧붙였다.

    지역구 후보 출마 규모에 대해서는 연휴 지나면 40명 정도 후보가 등록할 걸로 보고 있다”며 “앞으로 추가로 다른 세력에서 등록하는 후보들, 또 지지율이 상승하게 되면 거기에 따라 움직이는 후보들까지 해서 충분히 많은 수를 낼 수 있다”고 말했다.

    앞서 이준석 대표를 중심으로 했던 개혁신당은 새로운미래‧새로운선택‧원칙과상식 등 제3지대 세력과 합당을 선언했다. 개혁신당은 전날 첫 회의를 열고 위성정당을 만들지 않기로 결정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