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호 기자의 마켓ON]㈜LS·LS전선, 나란히 최대 1400억 원 규모 회사채 발행|동아일보


    ㈜LS와 LS전선이 나란히 최대 1400억 원의 회사채 발행에 나선다.

    5일 투자은행(IB) 업계에 따르면 ㈜LS는 2년물과 3년물로 700억 원 규모의 회사채 발행을 준비하고 있다. 수요예측 결과에 따라 최대 1400억 원의 증액 발행 가능성도 열려 있다.

    대표 주간사는 NH투자증권과 신한투자증권, 미래에셋증권, 한국투자증권이다. 인수단으로 키움증권과 이베스트투자증권이 참여한다. 이달 19일 수요예측을 거쳐 28일 발행한다.

    ㈜LS는 LS그룹의 지주회사로 자회사의 주식 취득과 지배, 경영관리활동 등을 주요 사업으로 영위하고 있다. 

    LS전선도 ㈜LS와 똑같이 2년물과 3년물로 700억 원 규모의 회사채를 발행한다. 증액 발행 물량도 같다.

    대표 주간사는 키움증권과 NH투자증권이며, 인수단은 이베스트투자증권과 대신증권, 현대차증권, 하이투자증권으로 구성됐다. 이달 15일 수요예측을 통해 23일 발행한다.

    국내 전선업계에서 1위를 차지하고 있는 LS전선은 전선소재를 비롯해 전력선과 통신선 등 다양한 품목을 생산, 판매하고 있다.

    이호 기자의 마켓ON

    이호 기자 number2@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