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호 기자의 마켓ON]대한항공 이어…BBB급 한진칼 최대 500억 원 규모 회사채 발행|동아일보


    대한항공에 이어 신용등급이 BBB급인 한진칼이 최대 500억 원 규모의 회사채를 발행한다.

    5일 투자은행(IB) 업계에 따르면 한진칼은 2년물로 300억 원 규모의 회사채 발행을 계획하고 있다. 수요예측 결과에 따라 최대 500억 원의 증액 발행도 가능하다. 

    대표 주간사는 삼성증권과 한국투자증권, 키움증권 유진투자증권이다. 이달 27일 수요예측을 거쳐 다음 달 7일 발행할 예정이다. 

    대한항공도 총 2500억 원 규모의 회사채를 이달 28일 발행한다.

    또 신용등급이 BBB급인 이랜드월드도 2년물로 300억 원 규모의 회사채를 발행한다. 수요예측 결과에 따라 최대 600억 원의 증액 발행 가능성도 열려 있다.

    이달 26일 수요예측을 통해 다음 달 6일 발행한다. 대표 주간사는 KB증권이다.

    아울러 신용등급이 A급인 한국콜마와 오일허브코리아여수 역시 회사채 발행에 나선다.

    한국콜마는 1000억 원 규모의 회사채를 이달 19일 수요예측을 통해 27일 발행할 예정이다. 대표 주간사는 KB증권과 한국투자증권이다. 

    오일허브코리아여수는 2년물로 350억 원을 계획하고 있다. 400억 원의 증액 발행도 염두에 두고 있다. 이달 19일 수요예측을 거쳐 27일 발행한다. 대표 주간사는 KB증권과 키움증권이다.

    오일허브코리아여수는 개별 민간채권 평가회사 평균금리(민평 금리) 기준 ±30bp(베이시스포인트·1bp=0.01%포인트)의 금리를 제시했다.

    오일허브코리아여수는 한국석유공사가 추진하는 동북아 오일허브사업의 일환으로 2008년 11월 설립됐다. 석유류 저장탱크 서비스 회사로 2013년 4월 상업 가동을 시작했다.

    이호 기자의 마켓ON

    이호 기자 number2@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