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혼할 결심’ 아동학대 논란에 “전문가 상담 뒤 촬영”

    ‘이혼할 결심’ 아동학대 논란에 “전문가 상담 뒤 촬영”


    방송 캡처‘한 번쯤 이혼할 결심’ 측이 아동학대 논란에 입장을 밝혔다.


    MBN 예능 프로그램 ‘한 번쯤 이혼할 결심’ 제작진은 4일 방송에 앞서 “본 프로그램은 ‘가상 이혼’을 통해 부부와 가족의 의미를 되짚어 보는 취지에서 기획됐다. 출연자와 가족들의 동의 및 아동의 심리 보호를 위한 전문가와의 충분한 상담 뒤에 촬영됐다”라고 공지했다.

    ‘한 번쯤 이혼할 결심’은 스타 부부들이 ‘가상 이혼’을 준비하고 실행하는 모습을 생생하게 담아내는 ‘가상 이혼 관찰 리얼리티’ 프로그램이다. 그러나 이 과정에서 양육권 문제 등 자녀들까지 힘들어하는 모습이 담기면서 아동학대 논란이 불거졌다.

    제작진이 방송을 통해 아동 심리 보호를 위한 절차를 거쳤다고 해명하면서 관련 논란이 진화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