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혼’ 박지윤 vs 최동석 ‘아들 생일’로 양육 갈등

    ‘이혼’ 박지윤 vs 최동석 ‘아들 생일’로 양육 갈등


    KBS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박지윤과 최동석. 황진환 기자, KBS 제공방송인 박지윤과 KBS 아나운서 출신 전 남편 최동석 간 갈등의 골이 깊어지고 있다.


    6일 최동석은 SNS를 통해 박지윤의 양육 방식에 문제를 제기했다. 생일에 아픈 자녀를 두고 박지윤이 행사에 참석했다는 것.

    최동석은 박지윤이 연락을 차단해 올린다면서 “아들에게 연락이 왔는데 생일을 앞뒀으니 금요일에 아빠한테 와서 토요일에 엄마한테 돌아가기로 약속했다. 생일날은 엄마(박지윤)랑 있고 싶은가 보다 했다. 임시 양육자도 지정이 되지 않았고, 면접교섭 형식도 정해지지 않은 단계에서 세 달 가까이 아빠가 아이들을 제대로 못 봤으니 보여주라는 판사님 말씀 덕분에 감사하게도 몇 주 전 처음 아이들이 집으로 왔다. 이후 자발적으로 아들을 통해 보여준다고 해서 의아하긴 했지만 고마운 마음도 있었다”라고 이야기했다.

    최동석의 집에 온 아들은 기침을 심하게 하는 등 아픈 상태였다. 박지윤과 함께 전날 병원에 다녀왔다는 이야기도 들었다. 최동석은 일요일이 생일인 아들과 1박 2일 동안 시간을 보내고 다시 박지윤에게로 돌려보냈다. 그런데 아들 생일인 일요일 아침에 박지윤을 공항에서 봤다는 SNS 댓글을 보게 됐다고.

    최동석은 “서울에 같이 갔나 보다 했는데 밤 늦은 시간이 되니 SNS 여기저기서 올라오는 파티(추후 행사로 수정) 사진들, 와인잔을 기울이며 사람들과 즐거운 시간을 보내는 모습들”이라며 “그런데 엄마의 SNS에는 집에서 딸과 공구(공동구매) 중인 비타민을 먹는 동영상이 올라왔다. 마치 아이들과 함께 있는 것처럼. 지금은 그 동영상을 삭제했지만 그리고 다음날 아침 아들이 지각할 시간까지 엄마는 집에 오지 않았다”라고 짚었다.

    그러면서 “그 자리에 꼭 가야만 했나. 이제 따지고 싶지도 않다. 가야 했다면 차라리 나한테 맡기고 갔으면 어땠을까. 그럼 아픈 아들이 생일날 엄마 아빠도 없이 남한테 맡겨지진 않았을 것”이라고 따져 물었다.

    이와 관련해 박지윤 측은 “미리 잡혀 있던 자선경매에 간 것”이라고 간단한 입장 만을 밝혔다. 그러자 최동석은 “변명 잘 들었다. 그런데 아들 생일은 1년 전에 이미 잡혀있었지 않나”라고 반박했다.

    최동석 심경에 공감하는 이들도 있지만 현재 박지윤의 SNS에는 생일 이전에 아들 친구들을 초대해 성대하게 생일 파티를 열어준 사진 등이 올라와 있어 최동석의 공개적인 문제 제기가 지나치다는 지적도 나온다.

    KBS 아나운서 30기 입사 동기인 박지윤과 최동석은 지난 2009년 결혼해 슬하에 1남 1녀를 뒀지만 결혼 14년 만인 지난해 10월 이혼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