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임종석 "尹탄생 책임이 文정부에? 동의 못해"

    임종석 "尹탄생 책임이 文정부에? 동의 못해"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문재인 청와대)은 6일 “대선 패배와 윤석열 정권 탄생의 책임이 문재인 정부에 있다는 인식에 동의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총선 공천을 앞두고 전임 정부 관계자들을 향한 대선 패배 책임론이 거듭되자 당시 정권의 최고 실세로 꼽혔던 수뇌부 핵심 인사가 공개적인 반박에 나선 것.

    임 전 실장은 이날 페이스북에 “아무리 호소해도 반복되고 지워지지 않는 문제에 대해 의견을 말씀드린다”며 이렇게 밝혔다.

    임 전 실장은 “문재인 정부가 모든 것을 잘하지는 못했다. 이른바 조국사태와 부동산 정책 등의 아픔과 실책이 있었다는 점 겸허히 인정한다”고 썼다.

    그러면서도 “하지만 전례 없는 팬더믹 위기를 전 세계에서 가장 모범적으로 극복했고 그 위기 속에서도 경제 발전을 성공적으로 해냈다”며 “외교적 지평을 확장하고 국제적으로 대한민국의 국격을 높였다”고 강조했다.

    이어 “문재인 정부 3년 차에 치러진 2020년 총선에서 민주당은 기록적인 압승을 거뒀다”면서 “대선 직전 문재인 정부의 국정수행 지지율은 45~47%로 역대 어느 정부보다 임기 말 지지율이 높았다”고 적었다.

    다만 “0.73% 패배는 우리 모두에게 아픈 일이었다”며 지난 대선에서 정권교체를 허용한 데 대해 “우리 모두가 패배했고 우리 모두의 책임이었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누가 누구를 탓하는 것은 그 아픔을 반복할 수 있다”며 “모두 함께 서로의 상처를 끌어안고 합심하자고 다시 한번 호소드린다”고 했다.

    임 전 실장의 글은 이날 오전 임혁백 공천관리위원장이 “본의 아니게 윤석열 검찰정권 탄생의 원인을 제공하신 분들은 책임 있는 자세를 보여주길 바란다”고 밝힌 데 대한 대응으로 보인다.

    당내에선 임혁백 위원장이 해당 발언으로 문재인 정부 청와대 근무자 등 당시 정권에서 핵심적인 역할을 맡았던 인사들의 용퇴를 압박한 것 아니냐는 평가가 나오던 터였다.

    앞서서는 추미애 전 법무부장관이 “석고대죄해야 할 문재인 정부의 두 비서실장이 총선을 나온다고 한다”며 “윤한(윤석열·한동훈) 커플이 저지른 난동질을 제동 걸지 못한 참담한 결과에 대해 책임감과 정치적 양심을 보여줘야 한다”고 비판했었다.

    여기에 대해서도 임 전 실장은 “현직의 중앙지검장으로 검찰총장으로 있으면서 대놓고 항명을 하고 정치할 결심을 가지고 배신한 사람을 나무라야지 계속 뒤로 돌려서 어디가 시작이었느냐 하면 내부의 의견을 일치를 보기도 어렵고 단합만 저해한다(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고 반박했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