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동영, “이낙연 신당, 호남 출마하면 낙선 유세 벌일 것”|동아일보

    정동영, “이낙연 신당, 호남 출마하면 낙선 유세 벌일 것”|동아일보


    검찰정권 연장에 힘 보태는 야권분열 세력 엄단 주장

    22대 총선에 나선 정동영 전주병 예비후보(더불어민주당)가 국민의힘과 이낙연 신당 측을 검찰독재정권을 연장시키려는 동일집단으로 규정하고 전북과 호남에서 발을 붙이지 못하게 하는데 앞장 설 것이라고 선언했다.

    5일 정 예비후보는 성명을 통해 “이낙연 전 대표의 신당 후보가 호남에 출마할 경우 공식 선거가 시작되는 즉시 출마 지역구로 달려가 민주당 후보를 돕는 지원 유세를 벌이며 반드시 낙선시키겠다”면서 “탈당세력이 호남에서 한 석도 얻지 못하도록 응징해 민주주의를 수호할 것”이라고 했다.

    정 예비후보는 고발사주 유죄판결에서 드러났듯 현 정권의 부도덕성이 만천하에 드러났으며, 이낙연 탈당세력 역시 검찰독재의 연장을 막아내기는커녕 야권을 분열시키려 당을 배신했다고 설명했다.

    정 예비후보는 그러면서 ‘이낙연 세력의 호남 출마는 곧 낙선의 지름길’이라고 경고하고 민주세력 분열을 통해 검찰독재의 연장을 노리는 정치 행보는 김대중과 노무현 정신을 짓밟는 반역사적 행위로 호남인들에게 용서받지 못할 짓이라고 비판했다.

    정동영 예비후보는 “이 전 대표가 언론매체를 통해 민주당 이재명 대표를 ‘재판받으러 다니는 사람’이라고 지목하며 자신의 탈당을 여전히 정당화하고 있는 것은 검찰 정권의 정적 죽이기 의도를 외면한 채 2중대 역할에 충실하고 있는 명백한 증거”라며 “검찰 비판을 두려워하는 이 씨의 행보를 호남인 어느 누구도 이해하지 못한다”고 꼬집었다.

    [전주=뉴시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정부여당, 달빛철도 착수·5·18 정신 헌법 수록 속도 내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