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부, 내년도 의대 입학정원 2천명 늘린다…의대 신입생 5058명으로

    정부, 내년도 의대 입학정원 2천명 늘린다…의대 신입생 5058명으로


    정부가 의대 입학정원 증원 발표를 예고한 가운데 6일 오전 서울 용산구 대한의사협회 로비에 증원반대 포스터가 부착돼 있다. 황진환 기자
    정부가 지난 2006년 이후 3058명으로 묶인 의과대학 정원을 2천명 늘리기로 했다. 이에 따라 올해 치러지는 내년도 대학 입시에서 전국 40개 의대 입학 정원은 총 5058명으로 늘어난다.


    보건복지부는 6일 오후 보건의료정책심의위원회를 열고 2025학년도 입시에 의대 정원 2천명을 추가 반영하기로 결정했다.

    조규홍 보건복지부 장관은 “소아청소년과 오픈런, 수도권 상경진료, 응급실 미수용과 같은 의료공백을 해결해야 한다”며 “벼랑 끝에 서 있는 필수 의료를 살리고 고령사회에 대비한 의료체계를 구축할 수 있는 마지막 골든타임이 바로 지금”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윤석열 대통령은 이날 오전 열린 국무회의에서 “급속한 고령화와 보건 산업 수요에 대응할 의료인력까지 포함하면 2035년까지 약 1만 5천 명의 의사가 더 필요한 것으로 추산되고 있다”며 “국민의 건강과 생명을 지키기 위해 의사 인력 확대는 더 이상 늦출 수 없는 시대적 과제”라고 강조했다.

    정부는 이날 오후 보정심이 종료된 이후 브리핑을 열고 의대 정원 확대를 발표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