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규성 “다 아쉽다…나 자신에 부족함 느낀 대회”|동아일보

    조규성 “다 아쉽다…나 자신에 부족함 느낀 대회”|동아일보


    아시안컵 1골로 대회 마감

    클린스만호의 공격수 조규성(미트윌란)이 64년만의 아시안컵 정상 탈환이 무산되자 “다 아쉽다”는 소감을 밝혔다.

    위르겐 클린스만(독일)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이 7일 0시(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아흐마드 빈 알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카타르 아시안컵 준결승전에서 요르단에 0-2로 완패했다.

    요르단이 7개의 유효슈팅을 할 동안 단 한 개도 기록하지 못할 만큼 졸전이었다.

    이로써 1960년 이후 64년 만에 대회 우승을 노렸던 클린스만호는 씁쓸하게 귀국길에 오르게 됐다.

    조규성은 후반 11분 박용우를 대신해 교체 투입됐지만 공격포인트 사냥에 실패했다. 0-2로 뒤진 후반 43분에는 상대 페널티박스에서 시뮬레이션 액션을 보여 경고를 받기도 했다.

    2022 카타르월드컵 가나와 조별리그에서 2골을 터뜨리며 스타덤에 올랐던 조규성에게 카타르는 기회의 땅이었지만 이번에는 달랐다.

    사우디아라비아와 16강전에서 0-1로 뒤진 후반 추가시간 극적인 동점골을 터뜨려 승부차기 승리의 발판을 마련한 게 전부였다. 부진한 골 결정력으로 인해 도마 위에 오르기도 했다.

    조규성은 “많이 아쉽다”며 “더 많이 발전해야 할 것 같다. 나 자신에게 많이 부족하다는 것을 느낀 대회였다”고 총평했다.

    가장 아쉬운 장면을 묻자 그는 “다 아쉽다. 하나만 생각나진 않는다”고 했다.

    이어 “일단 소속팀에 가기 전에 좋은 모습으로 가고 싶었다. 대회를 잘 준비했다고 생각했는데 스스로 너무나 다 아쉽다”고 했다.

    마지막으로 “(선수들끼리) 대회는 끝났다. 다 소속팀으로 돌아간다. 잘 돌아가서 다시 잘 준비하자고 했다. 감사하다”며 공동취재구역을 빠져나갔다.

    2023 카타르 아시안컵

    손흥민 “죄송하다, 질책은 저에게…감독님, 더 단단한 팀 만들 것”

    [알라이얀(카타르)·서울=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