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주러 중국대사 “푸틴, 올해 중국 방문할 것”

    주러 중국대사 “푸틴, 올해 중국 방문할 것”


    지난해 3월 모스크바에서 공동성명 서명 후 악수하는 시진핑과 푸틴. 연합뉴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올해 중국을 방문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장한후이 주러시아 중국대사가 스푸트니크 통신에 10일(현지시간) 밝혔다.
     


    장 대사는 “푸틴의 올해 중국 방문은 확실히 이뤄질 것이며, 그렇게 기대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푸틴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올해 여러 차례 회담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덧붙였다.
     
    올해는 중국과 러시아가 수교한지 75주년이 되는 해다.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국제사회에서 고립된 푸틴 대통령과 반도체 제재 등 미국의 압박을 받는 시 주석은 지난해 두 차례 정상회담을 하며 반미 연대를 과시했다.
     
    지난해 3월 시 주석의 러시아 국빈 방문에 이어 10월에는 푸틴 대통령이 중국을 찾아 양국의 공조를 재확인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