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주호민 “장애혐오 보도 옆 수어 통역 끔찍”…故이선균 언급도[이슈세개]

    주호민 “장애혐오 보도 옆 수어 통역 끔찍”…故이선균 언급도[이슈세개]


    주호민 “장애혐오 보도 옆 수어 통역 끔찍”…故이선균 언급도

    웹툰 작가 주호민이 1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영통구 수원지방법원에서 열린 주 씨의 아들을 정서적으로 학대한 혐의로 기소된 특수교사 A씨 1심 선고 공판이 끝난 후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아들을 가르치던 특수교사를 아동학대 혐의로 고소해 1심 유죄 판결을 이끌어 낸 만화가 주호민 씨 부부가 언론 인터뷰를 통해 심경을 밝혔다. 그들은 여론의 질타가 괴로웠다며 “우리 사회의 민낯을 본 것 같았다”고 토로했다.


    주 씨 부부는 4일 경향신문과의 인터뷰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주 씨의 아내 한수자 씨는 “여러 비판 속 결국 남은 얘기는 장애 아동을 분리하라는 이야기였다”며 “(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를 통해 포장돼 있던 게 벗겨졌다는 느낌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주 씨는 “제일 끔찍했던 장면은 JTBC 보도”라며 “‘주호민 아들 여학생 앞에서 바지 내려’라는 자막이 나오는데 옆에선 수어가 나오고 있었다. 9살짜리 장애 아동의 행동을 그렇게 보도하면서 옆에서 장애인을 배려하는 수어가 나오는, 아이러니의 극치라고 느꼈다”고 지적했다.

    수업을 몰래 녹음한 것에 대해 한 씨는 “녹음하면 안 된다고 생각한다. 뭔가 꼬투리를 잡으려 하는 건 절대 안 된다 생각한다”며 잘못을 인정했다. 그러면서도 “도저히 원인을 알 수 없을 때 지푸라기 하나 잡는 처참한 기분으로 녹음기를 넣는 것”이라며 “그걸 부모가 직접 확인하는 것은 평생의 트라우마”라고 덧붙였다.

    주 씨는 사건 관련 극단적 선택을 시도한 사실을 밝히기도 했다. 그는 고(故) 이선균 씨를 언급하며 “그분이 저랑 똑같은 말을 남겼다고 하더라. 많은 감정이 올라왔다. 개인적으로 알지 못하는 분이지만 추도하는 기도도 혼자 했었다”고 밝혔다.

    2022년 9월 주 씨 부부는 아들 외투에 녹음기를 넣어 학교에 보낸 뒤 녹음파일을 근거로 특수교사 A 씨를 아동학대 혐의로 고발했다. 해당 녹음에는 ‘버릇이 고약하다’, ‘아휴 싫어’, ‘아 진짜 밉상이네’, ‘도대체 머릿속에 뭐가 들어있는 거야’ 등의 발언이 담겼다.

    지난 1일 수원지법 형사9단독(재판장 곽용헌)은 A 씨의 혐의를 유죄로 판단하고 벌금 200만 원의 선고를 유예했다. 재판부는 A 씨의 언행이 정서적 학대이며, 죄책이 가볍지 않다고 판단했다. 동의 없는 녹취는 원칙적으로 불법이지만 1심 재판부는 주 씨 부부의 행동이 아동 학대를 방지하려는 ‘정당행위’였다고 판단했다.

    만취 사망사고 내고 개만 챙긴 ‘벤츠 차주’…”피해자, 애 홀로 키우는 父”

    만취 운전 사망사고를 낸 20대 여성 모습. 카라큘라 유튜브 캡처만취 운전 사망사고를 낸 20대 여성 모습. 카라큘라 유튜브 캡처
    서울 강남 한복판에서 만취 운전으로 사망사고를 낸 20대 여성이 피해자에 대한 구호 조치 없이 반려견만 끌어안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져 공분을 사고 있다.

    보도에 따르면 지난 3일 오전 4시 30분쯤 20대 여성 A 씨가 서울 강남구 논현동에서 술을 마시고 벤츠 차량을 몰다 오토바이를 들이받는 사고를 냈다. 당시 A 씨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 취소 수준이었다. 이 사고로 오토바이를 몰던 50대 피해자는 병원에 이송됐으나 결국 숨졌다.

    해당 사고에 대한 목격담이 온라인상에 확산하고 있다. 자신을 사고 목격자라고 주장한 누리꾼은 “사고를 내고도 개 끌어안고 앉아있다가 경찰한테 협조도 안 했다. 경찰이 강아지 분리하려 하자 싫다고 찡찡대면서 엄마랑 통화하겠다더라. 몇 분간 실랑이한 후 수갑을 차고 갔다”고 설명했다.

    목격자가 공개한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목격자가 공개한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누리꾼이 공개한 사진에는 차량이 오토바이를 들이받은 모습과, 벤츠 차주로 추정되는 여성이 강아지를 앉고 길가에 쪼그려 앉아 있는 모습이 담겼다.
     
    유튜버 카라큘라도 4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커뮤니티 통해 해당 사고를 언급하며 “사망한 50대 (오토바이) 운전자는 홀로 어린아이를 키우는 가장”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가해자가) 사고 직후 피해자에 대한 구호 조치 없이 강아지를 안고 있었으며 경찰관의 음주 측정 요구에도 불응했다”며 “강아지를 건네 달라는 경찰관의 요청에 심한 욕설과 몸부림을 치며 맹렬히 저항하다 결국 수갑까지 차고 연행됐다고 한다”고 전했다.

    라테에 튀긴 고추 둥둥…中 ‘괴식 커피’ 하루 300잔 씩 팔린다

    중국의 한 카페가 출시한 '고추 커피'.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더우인 캡처중국의 한 카페가 출시한 ‘고추 커피’.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더우인 캡처
    중국의 한 카페가 카페라테에 튀긴 고추를 얹은 ‘고추 커피’를 출시해 현지에서 화제를 모으고 있다.

    4일 중국 매체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하루 300잔 이상의 고추 커피를 판매하는 중국 카페’라는 기사를 통해 이색 커피를 소개했다.


    보도에 따르면 중국 장시성의 한 카페는 아이스 카페라테에 얇게 썬 튀긴 고추와 고춧가루를 넣은 ‘장시 스파이시 라떼’를 지난해 12월 출시했다. 양쯔강 남쪽에 위치한 장시성은 쓰촨성, 후난성과 더불어 매운 음식을 많이 먹는 지역이다.

    매장 관계자는 “맵지 않고 오히려 맛이 좋다”며 “이 커피는 사람들이 생각하는 것만큼 이상하지 않다”고 설명했다. 가격은 한 잔에 20위안(약 3700원)으로, 하루에 300잔 가까이 팔린다고 한다.

    중국판 틱톡 ‘더우인’에는 고추커피를 마신 현지인들의 후기가 올라오고 있다. 한 누리꾼은 “나쁘지 않다”며 “약간 매콤하고 달콤한 맛”이라고 설명했다. “매운 맛 때문에 몸이 뜨거워져, 가을이나 겨울에 먹기 좋다”는 반응도 있었다.

    반면 “깜짝 놀랐다. 터무니 없이 비정상적이다”, “창의적이지만 속이 아플까봐 감히 시도하지는 못하겠다” 등의 의견도 나왔다.

    한편, 중국에서는 커피에 독특한 재료를 첨가한 레시피가 여러 차례 화제를 모았다. 지난해 중국의 한 카페에서는 중국 술 ‘무타이’가 들어간 커피가 인기를 끌었다. 같은 해 저장성 동부의 한 카페에서는 으깬 계란과 라테를 섞은 메뉴가 화제를 모았고, 2021년 산시성의 한 카페는 식초를 넣은 아메리카노가 출시되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