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준연동제’로 결단 내린 이재명 “통합형 비례정당 준비”

    ‘준연동제’로 결단 내린 이재명 “통합형 비례정당 준비”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4일 오후 경남 양산시 하북면 평산마을 문재인 전 대통령 사저에서 문 전 대통령 예방 후 자신의 차로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는 5일 현행 준연동형 비례대표 선거제를 유지하며 통합형 비례정당을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그 결과 준(準)위성정당을 창당하게 된 점에 대해서는 국민 앞에 사과했다.


    이 대표는 이날 광주광역시 북구 국립 5·18민주묘지를 참배한 뒤 “준연동제는 불완전하지만 소중한 한 걸음이다. 과거 회귀가 아닌 준연동제 안에서 승리의 길을 찾겠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지난 총선부터 병립형을 준연동형으로 바꿨으나 국민의힘이 위성정당을 창당하고, 민주당이 맞대응함으로써 그 목적을 이루지 못했다”라며 “위성정당을 금지하라는 국민적 요구에 따라 민주당은 위성정당 금지 입법에 노력했지만 여당의 반대로 실패했다”고 설명했다.

    이 대표는 위성정당 논란을 없애기 위해 노력했지만 국민의힘의 반대로 실패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거대양당 한쪽이 위성정당을 만들면 패배를 각오하지 않는 한 다른 쪽도 맞대응할 수밖에 없다. 칼을 들고 덤비는데 맨주먹으로 상대할 수는 없다”라며 “그렇다고 병립형 회귀를 민주당이 수용할 수도 없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권역별 병립형은 지역주의 완화와 민주당에 유리하지만 소수정당이 피해를 입는다”라며 “여당의 위성정당 창당에 맞대응하는 위성정당 창당은 반칙에 반칙으로 응수하는 정당방위지만 준연동제를 껍데기로 만든다”고 어려움을 토로했다.

    이에 이 대표는 준연동형제를 유지하되 통합형비례정당을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서생적 문제의식과 상인적 현실감각으로 이상을 추구하되 현실을 인정하겠다”라며 “정권심판과 역사의 전진에 동의하는 모든 세력과 함께 위성정당 반칙에 대응하면서 준연동제의 취지를 살리는 통합형비례정당을 준비하겠다”라고 밝혔다.

    이어 “‘민주개혁선거대연합’을 구축하여 민주당의 승리, 국민의 승리를 이끌겠다”라며 “민주개혁세력의 맏형으로서 더불어민주당이 주도적으로 그 책임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위성정당 논란을 완전히 해소하지 못한 점에 대해 고개 숙여 사과했다.

    이 대표는 “반칙이 가능하도록 불완전한 입법을 한 것을 사과드린다. 약속 드린 위성정당 금지 입법을 하지 못한 점을 사과드린다”라며 “결국 준(準)위성정당을 창당하게 된 점을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같이 칼을 들 수는 없지만 방패라도 들어야 하는 불가피함을 조금이나마 이해하여 주시기를 바란다”라며 “어떤 결정도 저에게 모든 책임이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