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클린스만 경질하라" 국민동의청원까지 등장

    "클린스만 경질하라" 국민동의청원까지 등장



    위르겐 클린스만 감독의 경질을 외치는 국민동의청원이 등장했다.

    9일 국회 국민동의청원 사이트에는 한 축구 팬이 작성한 “역대급 황금세대로 구성된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을 ‘뻥’ 축구, ‘해줘’ 축구, ‘방관’ 축구로 아시아를 놀라게 한 클린스만 감독의 경질에 관한 청원”이라는 청원이 올라왔다.

    작성자는 자신을 ‘붉은악마’ 회원이자 대한축구협회 소속 심판이라 소개하면서 클린스만 감독의 경질을 청원했다.

    작성자는 “최악의 경기력으로 아시아 국가들의 조롱거리로 전락하게 만든 장본인인 클린스만 감독의 경질을 강력히 청원한다”면서 “아시안컵 우승을 공언하고 결과로 평가해달라고 했기 때문에 당연히 냉정한 평가를 받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계속해서 “일부 기사에서 클린스만 감독 경질에 대한 위약금이 68억원이라고 하는데 그를 선임한 대한축구협회에서 전적으로 책임져야 한다”면서 “클린스만호로는 북중미월드컵도 불안하고, 본선에 진출한다고 해도 무색무취의 전술과 경기력 때문에 기대감이 없다”고 비판했다.

    클린스만 감독은 지난해 3월 한국 사령탑으로 부임했다. 64년 만의 아시아 정상 탈환을 목표로 했지만, 4강에서 요르단에 충격패를 당하며 탈락했다.

    손흥민(토트넘 홋스퍼), 황희찬(울버햄프턴 원더러스), 이강인(파리 생제르맹), 김민재(바이에른 뮌헨)으로 이어지는 역대급 라인업에도 전술 부재로 성과를 내지 못했다. 6경기에서 11골을 넣고, 10실점하는 등 최악의 경기력으로 비판을 받았다.

    한편 국회 국민동의청원은 공개일로부터 30일 안에 5만 명 이상의 동의를 얻으면 국회 소관 상임위원회에 회부된다. 심사에서 채택되면 국회 본회의에도 상정된다. 다만 현재 글은 내려간 상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