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토트넘으로 돌아온 '캡틴' 손흥민…극장골 어시스트

    토트넘으로 돌아온 '캡틴' 손흥민…극장골 어시스트



    손흥민이 토트넘 홋스퍼로 돌아왔다. 컴백과 함께 결승 어시스트를 기록했다.

    손흥민은 11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3-2024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24라운드 홈 경기에서 브라이턴 앤드 호브 앨비언을 상대로 종료 직전 브레넌 존슨의 결승골을 어시스트했다.

    토트넘은 손흥민의 어시스트와 함께 2대1로 승리했다. 14승5무5패 승점 47점을 기록, 아직 24랑누드를 치르지 않은 애스턴 빌라(승점 46점)를 끌어내리고 4위로 올라섰다.

    손흥민의 복귀전이었다. 손흥민은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출전으로 5경기(리그 3경기)에 결장했다. 토트넘은 프리미어리그 3경기에서 1승2무로 살짝 아쉬웠다. 손흥민은 한국이 아시안컵 4강에서 탈락하면서 조기 복귀했다.

    안지 포스테코글루 감독은 손흥민을 배려해 선발 라인업에서는 제외했다. 히샤를리송이 최전방에 서고, 티모 베르너와 제임스 매디슨, 데얀 쿨루세브스키가 뒤를 받쳤다.

    전반 17분 선제골을 허용했다. 로드리고 벤탄쿠르가 빌드업 과정에서 공을 뺏겼고, 미키 판더펜이 페널티 박스 안에서 파울을 범했다. 주심은 페널티킥을 선언했고, 파스칼 그로스에게 페널티키 골을 내줬다.

    이후 토트넘의 공세가 펼쳐졌지만, 골로 이어지지 않았다. 매디슨의 오른발 감아차기, 히샤를리송의 슈팅은 골문을 벗어났고, 쿨루세브스키의 슈팅은 골키퍼 품에 안겼다.

    토트넘은 후반 16분 동점골을 터뜨렸다. 파페 사르의 크로스가 수비수와 골대를 차례로 맞고 나왔지만, 사르가 침착하게 골문으로 밀어넣었다.

    포스테코글루 감독은 동점골 후 미리 준비했던 손흥민 카드를 꺼내들었다. 손흥민과 이브 비수마, 브레넌 존슨이 들어가고, 벤탄쿠르와 베르너, 쿨루세브스키를 뺐다. 후반 17분이었다. 손흥민은 들어가면서 관중들의 환호를 유도했다.

    팽팽했다. 토트넘도, 브라이턴도 강한 압박으로 기회를 주고 받았다.

    후반 추가시간 5분 손흥민이 브라이턴 수비를 무너뜨렸다. 히샤를리송의 침투 패스를 따라 왼쪽 측면을 돌파했고, 문전으로 크로스를 올렸다. 달려든 존슨이 마무리하면서 결승골이 됐다. 손흥민의 6호 어시스트다.

    한편 황희찬(울버햄프턴 원더러스)은 브렌트퍼드전 명단에서 제외됐다. 김지수(브렌트퍼드) 역시 마찬가지. 울버햄프턴은 브렌트퍼드에 0대2로 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