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럼프 “파월 연준 의장 정치적…재집권하면 교체”|동아일보

    트럼프 “파월 연준 의장 정치적…재집권하면 교체”|동아일보


    폭스 인터뷰서 “파월, 민주당 돕기 위해 금리 낮출 것” 주장

    트럼프 재임 기간 연준에 금리 인하 압박하며 파월과 마찰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은 2024년 대선에서 자신이 승리해 재집권하면 제롬 파월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을 재임명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2일(현지시간) 미 정치매체 폴리티코에 따르면 트럼프 전 대통령은 폭스뉴스와의 인터뷰에서 파월 의장은 “정치적”이라며 그가 대선에서 민주당을 돕기 위해 가을께 기준금리를 낮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그(파월)는 민주당을 돕기 위해 뭔가를 할 것으로 생각한다”며 “금리를 내릴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연준은 트럼프 전 대통령의 이번 인터뷰에 반응을 보이지 않았다.

    파월 의장은 트럼프 전 대통령의 지명을 받아 2018년 2월부터 연준 의장을 맡았다. 그는 트럼프 전 대통령의 노골적인 금리 인하 요구에 맞서 마찰을 빚기도 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재임 기간 연준이 금리를 낮추지 않아 달러 강세로 미국 경제가 악영향을 받았다고 주장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의 이번 발언은 연준이 금리 인하 시기를 저울질하고 있는 가운데 나왔다.

    파월 의장은 지난달 31일 기준금리 동결 발표 후 3월 금리 인하 가능성은 높지 않다며 ‘3월 금리 인하설’을 일축했다.

    그는 지난해 12월 기자회견에서 통화 정책에서 “정치적 이벤트”는 고려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파월 의장은 “우리는 정치 문제는 고려하지 않는다”며 “경제를 위해 어떻게 하는 것이 옳은지 그것만 생각할 뿐이다”라고 밝혔다.

    2024 미국 대선

    美민주당도 대선 경선 돌입…바이든 재선도전 첫 시험대

    [서울=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