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럼프 파죽지세…네바다·버진아일랜드 경선서 승리|동아일보

    트럼프 파죽지세…네바다·버진아일랜드 경선서 승리|동아일보


    네바다와 버진아일랜드 승리로 대의원 30명 추가 확보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네바다주와 미국령 버진 아일랜드에서 열린 공화당 대선 경선에서 승리했다고 8일(현지시간) AP통신이 보도했다.

    공화당 대선 후보 등극이 확실시되는 트럼프 전 대통령은 이날 치러진 네바다 코커스(당원대회)에서 승리하며 아이오와주, 뉴햄프셔주에 이어 네바다주까지 지금까지 경선이 열린 3개 주에서 모두 이겼다.

    이에 따라 트럼프 전 대통령은 네바다주에 배정된 대의원 26명을 모두 가져갔다.

    그는 같은 날 미국령 버진아일랜드에서 실시된 공화당 코커스에서도 압승해 대의원 4명을 추가로 확보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버진아일랜드에서 총 246표 중 182표(74%)를 획득했다. 공화당 내 트럼프의 마지막 남은 경선 경쟁자인 니키 헤일리 전 유엔 주재 대사는 64표(26%)를 얻었다.

    트럼프 선거캠프는 공식적으로 당의 지명을 확정하기 위해 필요한 1215명의 대의원을 3월에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앞서 네바다 프라이머리(예비 선거)에선 헤일리 전 주지사가 ‘지지 후보 없음’에 밀려 굴욕적 패배를 당했다. 유권자의 60% 이상이 ‘지지 후보 없음’에 투표했기 때문이다.

    헤일리 전 주지사는 네바다 경선이 트럼프 전 대통령에게 유리한 ‘기울어진 운동장’이라고 판단, 코커스 대신 프라이머리에만 상징적으로 출마했다. 네바다는 코커스에만 대의원이 배정된다.

    한편 공화당은 오는 24일 사우스캐롤라이나주 프라이머리를 치른다. 사우스캐롤라이나 주지사를 2차례 역임한 헤일리는 이곳에 희망을 걸고 있다.

    2024 미국 대선

    트럼프, 나토 겨냥 “돈 안 내면 보호 없다…러 ‘맘대로 하라’고 독려할 것”

    [서울=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