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피겨 차준환, 발목 부상 딛고 4대륙선수권 동메달…2년만에 입상|동아일보

    피겨 차준환, 발목 부상 딛고 4대륙선수권 동메달…2년만에 입상|동아일보


    2022년 우승 이후 2년 만에 시상대 올라

    한국 피겨스케이팅 남자 싱글 간판 차준환(고려대)이 발목 부상을 딛고 2년 만에 4대륙선수권대회 시상대에 섰다.

    차준환은 3일 중국 상하이에서 열린 2023~2024 국제빙상경기연맹(ISU) 피겨스케이팅 4대륙선수권대회 남자 싱글 프리스케이팅에서 기술점수(TES) 91.77점, 예술점수(PCS) 85.88점을 합해 177.65점을 받았다.

    쇼트프로그램 점수 95.30점을 합해 총점 272.95점을 받은 차준환은 3위를 차지했다.

    가기야마 유마(일본)가 307.58점으로 금메달을 목에 걸었고, 사토 순(일본)이 274.59점으로 은메달을 가져갔다.

    2022년 이 대회에서 금메달을 일군 차준환은 2년 만에 입상에 성공했다. 지난해에는 4위로 아쉽게 메달을 놓쳤다.

    24명의 선수 중 가장 마지막 순서로 빙판 위에 선 차준환은 프리스케이팅 곡인 ‘더 배트맨’에 맞춰 연기를 시작했다.

    차준환은 첫 구성요소인 쿼드러플 살코를 완벽하게 뛰어 기본점 9.70점에 수행점수(GOE) 3.60점을 얻었다.

    그러나 이어 시도한 쿼드러플 토루프에서는 착지가 흔들리면서 GOE 2.71점이 깎였다.

    3번째 점프 과제인 트리플 러츠-트리플 루프 콤비네이션 점프에서는 어텐션(에지 사용 주의) 판정이 나와 GOE 0.76점을 잃었다.

    플라잉 카멜 스핀을 레벨4로 처리한 차준환은 트리플 러츠 점프에서 실수가 나와 GOE 2.19점을 손해봤다.

    스텝 시퀀스(레벨4)로 전반부 연기를 마무리한 차준환은 10%의 가산점이 붙는 후반부에는 완벽한 연기를 선보였다.

    트리플 악셀-더블 악셀 시퀀스 점프를 깔끔하게 뛰어 기본점 12.43점에 GOE를 1.60점을 챙겼고, 트리플 악셀도 완벽하게 소화했다. 트리플 플립-싱글 오일러-트리플 살코 콤비네이션 점프도 무난히 뛰었다.

    점프 과제를 모두 마친 차준환은 체인지 풋 콤비네이션 스핀을 레벨4로 연기했다. 차준환은 코레오 시퀀스, 플라잉 체인지 풋 콤비네이션 스핀(레벨4)으로 연기를 마무리했다.

    차준환은 2023~2024시즌 국제 메이저 대회에서 메달을 딴 것은 이번 대회가 처음이다.

    올 시즌 개막 직전 오른쪽 발목 신경에 문제가 생긴 차준환은 지난해 10월말 열린 2023~2024시즌 그랑프리 2차 대회에서 9위에 머물렀고, 5차 대회 출전은 아예 포기했다.

    국내에서 회복에 집중한 차준환은 지난해 12월초와 지난달 초 열린 2024~2025시즌 국가대표 1, 2차 선발전에서 구성 난도를 낮춘 프로그램을 들고 나왔다. 그럼에도 우승을 차지하면서 태극마크를 유지했다.

    4대륙선수권 동메달을 목에 건 차준환은 다음달에는 캐나다 몬트리올에서 열리는 세계선수권대회에 출전한다.

    지난해 세계선수권에서 2위에 올라 한국 남자 선수 최초로 메달 획득에 성공한 차준환은 2년 연속 메달 획득을 노린다.

    함께 출전한 임주헌(수리고)은 211.40점으로 13위, 차영현(고려대)은 204.14점으로 14위에 올랐다.

    [서울=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