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동훈 “김건희 명품백 공작…前영부인 의혹 훨씬 많다”[영상]

    한동훈 “김건희 명품백 공작…前영부인 의혹 훨씬 많다”[영상]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7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
    국민의힘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은 7일 ‘김건희 여사 명품 가방 수수’ 의혹에 대한 ‘몰카 공작’ 입장을 재확인하면서도 “민주당 정부 시절 영부인 관련 의혹이 훨씬 많았다”고 역공을 취했다.


    한 위원장은 이날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클럽 초청 토론회에 참석해 “기본적으론 저열한 몰카공작이 맞지만, 경호 문제나 여러 전후 과정에서 국민께서 걱정하실 만한 부분이 있다”라며 이 같이 말했다. ‘몰카 공작’ 주장과 “국민의 걱정” 대목은 기존 입장을 반복한 것이다.

    그러면서 “앞으로 제2부속실 설치나 특별감찰관 임명 등으로 보완해 나갈 수 있을 것”이라며 대안 역시 앞선 입장을 재확인했다. 다만 구체적으로 ‘걱정한 부분’이 무엇인가라는 질문에는 “생각하신 그대로고, 국민 눈높이에서 정치하는 사람으로서 지적하는 것”이라고 답했다.

    한 위원장은 대안으로 제시한 ‘특별감찰관’의 임명 지연 문제를 두고서는 “5년 내내 임명하지 않은 건 문재인 정권의 문제”라고 반박하면서 “민주당 정부 시절 영부인 관련 의혹이 훨씬 더 많았다. 사건화 돼 있는 것도 있다”라며 전 정권에 화살을 돌렸다.

    ‘김건희 특검’ 등 이른바 ‘쌍특검’에 대한 부정적 견해 역시 반복됐다. 법무부 장관 시절 김 여사 일가가 연루된 주가 조작 사건 수사가 진행되고 있었던 것에 대해 “이 사안은 이미 1심 결과만 봐도 혐의 입증이 어렵다. 쌍특검은 총선용이 명백하고, 거부하는 게 당연하다”고 밝혔다.

    또 이날 밤 윤석열 대통령의 신년대담이 예정돼 있는 점을 거론하며 “오늘 대통령께서 적절하게 잘 말씀할 거라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이어 당과 대통령실의 관계에 대해 “저는 대통령과 굉장히 오래된 사이로 공적으로도 사적으로도 여러 인연이 있다”면서도 “지금은 대통령과 여당 대표라는 굉장히 공적인 지위, 헌법과 법률이 위임한 안에서 국민을 위해 할 일을 해야 한다. 개인적 관계가 여기 끼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앞서 윤 대통령과 한 차례 대립이 있었고, 한 위원장의 ‘사퇴’라는 대통령 뜻이 관철되지 못했다는 지적에는 “그렇게 일도양단으로 말씀드릴 건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한편 향후 대권 도전 여부에 대한 질문도 있었다. 한 위원장은 이에 대해  “4월 10일 이후 제 인생이 꼬이지 않겠나. 이기든 지든. 저는 그것을 알고 나왔다”고 말했다. 총선에서 이기는 경우 대선 도전을 하게 될 가능성을 닫지 않은 것으로 풀이된다. 그러면서 “이번 총선에서 생각하는 목표를 달성하지 못한다면 비대위원장직에서 물러날 것”이라며 “그만큼 총선에 집중할 것이고 그 외의 것은 정말 생각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총선의 목표 의석에 대해선 구체적인 수치 대신 “우리는 언더독(약자). 열심히 따라 올라가고 있다. 우리는 승리한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이어 민주당이 총선 목표로 과반인 151석을 제시한 것을 두고는 “180석을 가지고 있고 준연동형 비례대표제로 위성정당을 띄워 사람 모으겠다는 분들이 왜 이렇게 소박한지 묻고 싶다”며 “이재명 대표의 총선 목표는 자기의 생존, 자기의 당권 유지가 아닌가 생각한다”라고 꼬집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에 대한 거친 공세도 이어졌다. 이 대표가 ‘가장 중요한 과제는 검사 독재 청산’이라고 강조했던 데 대해 “만약 검사 독재가 있었다면 이재명 대표는 지금 감옥에 있을 것”이라고 맞받았다.

    앞서 한 위원장은 ‘운동권 청산’을 이번 총선의 슬로건으로 제시한 바 있고, 이 대표는 이를 겨냥해 ‘검사 독재 청산’을 주장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