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동훈 “목련 피는 봄이 오면 김포는 서울 될 수 있어”|동아일보

    한동훈 “목련 피는 봄이 오면 김포는 서울 될 수 있어”|동아일보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3일 경기 김포시 라베니체광장에서 김포검단시민연대 주최로 열린 ‘김포-서울 통합 GTX-D 노선안 환영 시민대회’에 참석해 김포-서울 통합 염원 메시지를 전달받은 뒤 서형배 김검연대 위원장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4.02.03. 뉴시스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목련이 피는 봄이 오면 김포는 서울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경기지역 분도(分道) 추진 의사도 밝혔다.

    한 위원장은 3일 김포검단시민연대가 주최한 5호선 중재안인 GTX-D 노선안 환영 및 조기 개통 촉구 시민대회에 참석해 “동료 시민이 원하면 저는, 국민의힘은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한 위원장은 “지금 경기도는 너무 커졌다”며 “그래서 경기도가 경기도민의 삶을 꼼꼼하게 챙길 수가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 “지금 이대로는 안 된다는 것을 국민의힘, 더불어민주당 모두 알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 위원장은 “제가 비대위원장이 되기 전까지 국민의힘은 김포 등의 서울 편입을, 민주당은 경기 분도를 주장하면서 둘이 양립 불가능한 것처럼 맞서왔다”며 “그런 대립 구도가 지속되면 서로 양쪽을 공격하면서 결국 어느 것도 실현되기가 어렵다”고 했다.

    이어 “이제 저와 국민의힘은 발상을 전환했다”며 “경기 동료 시민들이 원하는 대로 하겠다. 서울 편입도, 경기 분도도 해당 주민 뜻을 존중해 모두 적극적으로 추진하겠다”고 전했다.

    한 위원장은 “경기도는 너무 넓어서 지역마다 원하는 것이 다를 수밖에 없다”며 “김포 시민이 원하는 바가 다를 것이고, 동두천·의정부 시민이 원하는 바가 다를 것”이라고 했다.

    또 “저희는 둘 다 적극적으로 추진하겠다. 그래야만 성공할 수 있고 현실화할 수 있다”고 말했다.

    한 위원장은 ‘목련’에 대해서는 “어제 저는 국민의힘이 국민께 드리는 연하장 그림으로 목련을 골랐다”며 “우리가 봄이 오기를 절실하게 기다리고 있기 때문”이라고 했다. 목련의 개화 시기는 4월 초로, 제22대 총선이 4월 10일에 열리는 부분을 고려해 이같이 정한 것으로 풀이된다.

    22대 총선

    국민의힘, 810명 공천 접수 완료…“총 830여명 전망”


    최재호 동아닷컴 기자 cjh1225@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