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러갈등 속 루덴코 차관 방한…북러군사협력·북핵 현안논의



    “북한 정권은 전 세계에서 유일하게 핵 선제 사용을 법제화한 비이성적 집단”이라는 윤석열 대통령의 발언에 대한 러시아 외무부의 비난으로 한러관계가 갈등을 빚고 있는 가운데 안드레이 루덴코 러시아 외무차관이 한국을 방문해 지난 2일 차관회담을 갖고 양국 현안을 논의한 것으로 나타났다.
     


    외교부는 “안드레이 루덴코 러시아 외무부 아시아태평양차관이 방한해 2일 정병원 차관보와 만나 양국간 현안과 우크라이나 전쟁 등 국제정세에 대해 협의”했다고 4일 밝혔다.
     
    이 자리에서 “우리 측은 특히 러·북 군사협력에 대한 엄중한 입장을 전달하고, 러시아 측의 책임 있는 행동을 촉구했으며, 러시아 내 우리 국민과 기업들의 정당한 권익이 침해되지 않도록 러시아 측의 협조를 당부”했다고 외교부는 밝혔다.
     
    김건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도 이날 루덴코 차관을 만나 양국의 북핵수석대표 협의를 가졌다.
     
    김 본부장은 “한반도와 유럽의 안보를 위협하는 러·북 군사협력에 대한 우리 정부의 엄중한 입장을 전달하고, 러시아가 이를 즉각 중단하는 등 안보리 결의 상 제반 의무를 철저히 준수할 것을 촉구”했다. 
     
    “양측은 북핵 문제 관련 소통을 지속하는 것이 한ㆍ러 양국의 이익에 부합한다는 데 공감”했다고 외교부는 밝혔다. 
     


    양국은 특히 북한의 핵·미사일 개발을 둘러싼 상호 ‘레드라인’을 재확인하면서 계속 건설적 관계를 유지시켜나간다는 의지도 확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외교부는 윤 대통령의 발언을 폄하한 러시아 외무부 마리야 자하로바 대변인의 발언에 대해 3일 “일국의 외교부 대변인의 발언으로는 수준 이하로 무례하고 무지하며 편향돼 있다”고 강하게 비판한 뒤 게오르기 지노비예프 주한 러시아 대사를 외교부 청사로 불러 엄중 항의했다.
     
    마리야 자하로바 러시아 외무부 대변인은 지난 1일 윤 대통령의 발언에 대해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을 겨냥한 공격적인 계획을 흐리려는 목적에서 나온 것”이라며 “노골적으로 편향”됐고 “끔찍해 보인다”고 비난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