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호주전서 선방 보여준 조현우…‘얼굴, 목 붉은 두드러기’ 부상투혼|동아일보

    호주전서 선방 보여준 조현우…‘얼굴, 목 붉은 두드러기’ 부상투혼|동아일보


    목과 얼굴에 붉은색 두드러기가 올라온 모습으로 인터뷰하는 조현우. 스포타임 유튜브 캡처

    축구 국가대표팀 골키퍼 조현우(32·울산)의 부상 투혼이 눈길을 끌고 있다. 우리 대표팀은 경기 전반, 호주에게 선제골을 내줬지만, 이후 조현우의 온몸을 던진 선방으로 추가 실점을 막아냈다.

    우리 대표팀은 3일 호주와 맞붙은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8강전에서 연장전을 이어간 끝에 2대 1로 승리했다. 후반 51분 황희찬의 페널티킥 동점 골과 연장전 전반 14분 손흥민의 프리킥 역전 골이 이끌어낸 승리였다.

    이 같은 승리에는 골키퍼 조현우의 부상 투혼도 한몫했다. 조현우는 고비 때마다 팀을 구했다. 후반 8분에는 실점이나 다름없는 호주의 슛을 두 차례 막아냈고, 몸을 맞고 튄 세컨드 볼까지 극적으로 돌려세웠다.

    조현우는 지난 사우디아라비아전부터 2경기 연속으로 연장 승부 풀타임을 뛰면서 피로로 인한 허벅지 통증이 생겼다. 그는 경기 후 인터뷰를 하는 과정에서 얼굴과 목에 붉은 두드러기가 올라온 것이 확인됐다.

    이같은 모습에 조현우는 “오른쪽 허벅지 안쪽 통증 때문에 진통제를 맞고 뛰었다. 그래서 피부에 뭐가 올라오더라”며 “피하고 싶은 생각은 없었다. 도움이 되고 싶은 마음이 커서 간절하게 경기했다”고 말했다.

    조현우는 자신의 선방에 대해선 “선수들이 지친 상태여서 완벽한 찬스를 내줄 수도 있다는 생각을 했다”며 “기억은 잘 안 나지만 몸이 반응했다. 간절하다 보니 선방이 나왔다. 그 선방이 있어서 득점을 하고 이긴 것 같아 뿌듯했다”고 전했다.

    이어 “승부차기에 가더라도 무조건 막을 자신은 있었다”며 “하지만 다음에는 90분 안에 끝내서 모두가 편안하게 마무리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호주 선수들의 세트피스 상황과 관련해선 “나보다 머리가 하나 더 있더라”면서도 “언제든지 나가서 쳐낼 생각을 했다”고 했다.

    조현우는 “지나간 것은 생각하지 않는다. 다가올 미래만 준비하고 있다”며 “우리가 원하는 목표가 있다. 지킬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당장 내일 경기를 하더라도 잘할 준비가 돼 있다”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2023 카타르 아시안컵

    ‘120분 풀타임+도핑’ 김민재 지친 몸 이끌고 도핑룸 청소 [아시안컵]


    최재호 동아닷컴 기자 cjh1225@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