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홍익표 “숨길 게 많아 겁내는 대통령…KBS 책임도 커”

    홍익표 “숨길 게 많아 겁내는 대통령…KBS 책임도 커”


    더불어민주당 홍익표 원내대표가 8일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이개호 정책위의장의 발언을 듣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홍익표 원내대표는 8일 윤석열 대통령의 전날 신년 대담에 대해 “진실을 두려워하고, 국민의 고통에 공감하지 못하며, 숨길 게 많아 겁을 내는 떳떳하지 못한 대통령을 봐야하는 국민들은 더 답답하고 고통스러웠다”라고 비판했다.
     


    홍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윤석열 정권이 KBS를 통해, 녹화 후 편집한 홍보용 영상을 내보낸 것은 오히려 국민과 괴리된 불통만 확인된 시간이었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국민적 지탄을 받고 있는 문제들에 대해 자유로운 질문과 진실한 답변이 아닌 변명으로 넘어가고자 해서 오히려 분노만 키운 것”이라며 “거듭되는 실정과 잘못에도 반성 한마디 없이, 변명으로 시작해 자기합리화로 끝난 빈껍데기 대담이었다”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KBS의 책임도 매우 크다”라며 “전두환 시절의 어용 방송으로 되돌아간 것 같다. 그 당시에 우리가 뭐라 했느냐. ‘코리아 바보 만들기 시스템’이라고 했다”라고 말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4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KBS와 특별대담을 하는 모습. 연합뉴스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4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KBS와 특별대담을 하는 모습. 연합뉴스
    그는 이어 “명품백을 명품백이라고 부르지 못하는 앵커, 뇌물성 명품백 불법수수 문제를 ‘아쉽다’라고 넘어가려는 모습은 국민과 법 위에 군림하는 오만을 다시 확인시켜줬다”라고 거듭 비판했다.
     
    홍 원내대표는 이어 “윤 대통령은 정치검사 시절 범죄 혐의자가 ‘죄를 저지른 것은 아쉽다, 다음부터 안 그러겠다’라고 하면 본인이 그런 혐의자를 풀어줬는지 묻고 그 답을 듣고 싶다”라고 꼬집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