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월 외환보유액 3개월 만에 감소 전환…’달러 강세’ 등 영향

    1월 외환보유액 3개월 만에 감소 전환…’달러 강세’ 등 영향


    류영주 기자
    지난달 우리나라 외환보유액이 석 달 만에 감소 전환했다. 달러 강세와 함께 금융기관 외화예수금 등이 감소하면서다. 외환보유액 규모는 5개월 연속 세계 9위를 차지했다.
     


    한국은행이 5일 발표한 ‘2024년 1월 말 외환보유액’에 따르면 지난달 말 기준 우리나라 외환보유액은 4157억6천만 달러로 전월말(4201억5천만 달러)보다 43억9천만 달러 줄었다.
     
    미달러 강세로 기타 통화 외화자산의 미 달러 환산액 감소와 함께 금융기관 외화예수금 감소가 주로 영향을 미쳤다. 지난달 미 달러화 지수는 약 2.1% 상승했다. 유로화의 미 달러 대비 환산액은 2.0% 하락했고, 파운드화는 0.3%, 엔화는 4.2% 각각 하락했다. 호주달러화도 3.3% 절하됐다.
     
    한은은 “1월 외환보유액 감소는 기타 통화 외화자산의 미달러 환산액과 금융기관 외화예수금 감소,국민연금과의 외환스왑에 따른 일시적 감소 등에 기인한다”고 설명했다.
     
    외환보유액 대부분을 차지하는 미국 국채 및 정부 기관채, 회사채 등 유가증권은 3686억8천만 달러로 전월에 비해 49억8천만 달러 줄었고, 예치금은 8억1천만 달러 늘어난 227억8천만 달러로 집계됐다.
     
    국제통화기금(IMF) SDR(특별인출권)은 149억4천만 달러로 전월보다 1억5천만 달러 줄었고, IMF포지션은 45억6천만 달러로 7천만 달러 감소했다. 금은 47억9천만 달러로 전월과 같았다.
     
    한국은행 제공한국은행 제공
    주요국과의 순위를 비교할 수 있는 우리나라 외환보유액은 지난해 12월 말 기준 4201억 달러로 다섯 달 연속 세계 9위를 차지했다.한국은 지난해 6월 홍콩을 누르고 10개월 만에 8위에 올랐지만 두 달 만에 다시 홍콩에 8위 자리를 내준 바 있다.
     
    중국이 662억 달러 늘어난 3조2380억 달러로 1위, 일본은 249억 달러 증가한 1조2946 달러로 2위, 스위스가 478억 달러 늘어난 8642억 달러로 3위를 차지했다.
     
    인도는 183억 달러 늘어난 6225억 달러로 4위, 러시아는 62억 달러 증가한 5986억 달러로 5위, 대만은 31억 달러 늘어난 5706억 달러로 6위, 사우디아라비아는 11억 달러 감소한 4369억 달러로 7위, 홍콩은 10억 달러 증가한 4256억 달러로 8위를 각각 기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