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41살의 한라장사’ 김보경, 통산 8번째 꽃가마

    ’41살의 한라장사’ 김보경, 통산 8번째 꽃가마


    11일 충남 태안 종합체육관에서 열린 위더스제약 2024 태안설날장사대회에서 한라장사(105kg이하)에 등극한 김보경(문경시청)이 기뻐하고 있다. 대한씨름협회
    씨름 한라급 베테랑 김보경(41·문경시청)이 통산 8번째 장사에 올랐다.


    김보경은 11일 충청남도 태안종합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위더스제약 2024 태안설날장사씨름 대회’ 한라장사(105kg 이하) 결정전(5판 3선승제)에서 남원택(창원특례시청)을 눌렀다. 3 대 1 승리를 거두며  통산 8번째 한라장사에 등극했다.

    이날 김보경은 16강전에서 현역 최다 한라장사(14회) 오창록(MG새마을금고씨름단)을 2 대 1로 누르며 고비를 넘었다. 8강에서 박동환(부산갈매기)을 2 대 0으로 완파한 김보경은 4강전에서도 우승 후보 김무호(울주군청)를 2 대 1로 꺾으며 우승을 예감했다.

    김보경의 기세는 거침이 없었다. 결승에서 김보경은 뿌려치기로 첫 판을 제압했다. 남원택도 어깨걸 어치기로 만회했지만 김보경은 덧걸이로 다시 앞서갔고, 왼배지기로 황소 트로피를 거머쥐었다.

    ▶’위더스제약 2024 태안설날장사씨름대회’ 한라급(105kg 이하) 결과
    한라장사 김보경(문경시청)
    2위 남원택(창원특례시청)
    공동 3위 박정의(MG새마을금고씨름단), 김무호(울주군청)
    공동 5위 박민교(용인특례시청), 임수주(영월군청), 박동환(부산갈매기), 김종선(문경시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