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5대 은행 3년 동안 ELS 판매로 7천억원 수수료 이익 거뒀다

    5대 은행 3년 동안 ELS 판매로 7천억원 수수료 이익 거뒀다


    5대 은행. 연합뉴스 
    5대 시중은행이 지난 3년 동안 주가연계증권(ELS)을 팔아 약 7천억원의 이익을 거둔 것으로 파악됐다.


    5일 금융권에 따르면, KB국민·신한·하나·우리·NH농협 등 5대 시중은행이 2021년부터 2023년 3분기까지 ELS 판매 수수료를 통해 얻은 이익은 6815억 7천만원으로 집계됐다.

    연도별로 홍콩H지수는 1만2천을 넘어 최고점을 찍은 2021년 ELS의 판매 호조로 2806억 9천만원의 이익을 냈다. 2022년과 지난해 3분기 누적  각각 1996억 9천만원, 2011억 9천만원을 남겼다.

    ELS는 기초자산으로 삼은 지수 등 흐름에 따라 투자 수익률이 결정되는 상품으로, 은행들은 주로 증권사가 설계·발행한 ELS를 가져와 신탁(주가연계신탁·ELT)이나 펀드(주가연계펀드·ELF) 형태로위탁 판매해 왔다.

    이 과정에서 은행 몫의 수수료는 ELT의 경우 보통 판매액의 1%, ELF는 대면의 경우 판매액의 0.9%, 비대면은 0.7% 수준이다.

    반면 상당수 ELS 가입자들은 원금 회수를 할 수 있을지 걱정해야 할 만큼 손해를 보고 있다.

    올해 상반기 만기가 집중된 H지수 ELS의 경우, 지난 2일 기준 H지수(5219)는 2021년 당시 고점(약 1만2000)에서 반토막보다 아래로 떨어지며 대규모 손실이 확정되고 있다.

    5대 은행이 판매한 H지수 기초 ELS 상품 중 올해 들어 지난 2일까지 만기가 돌아온 것은 모두 7061억원치이지만 고객이 돌려받은 상환액은 3313억원으로, 평균 손실률이 53.1%에 이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