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K팝 후보 없던 그래미…테일러 스위프트 네 번째 앨범상

    K팝 후보 없던 그래미…테일러 스위프트 네 번째 앨범상


    테일러 스위프트는 4일(현지 시간) 열린 제66회 그래미 어워드에서 ‘올해의 앨범상’을 받았다. AFP=연합뉴스팝 스타 테일러 스위프트(Taylor Swift)가 그래미 어워드에서 ‘올해의 앨범상’을 4번째로 받았다. 이 시상식에서 올해의 앨범상을 4번 받은 건 테일러 스위프트가 유일하다.


    제66회 그래미 어워드는 4일(현지 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LA) 크립토닷컴 아레나에서 열렸다. 미국의 대표적인 대중음악 시상식인 그래미 어워드는 본상 격인 제너럴 필드(‘베스트 뉴 아티스트’ ‘올해의 레코드’ ‘올해의 노래’ ‘올해의 앨범’)를 포함해 총 11개 필드로 이루어져 있다.

    테일러 스위프트는 ‘미드나잇'(Midnights)으로 올해의 앨범상을 받았다. 이로써 테일러 스위프트는 그래미에서 올해의 앨범상만 4번 수상하는 기록을 썼다. 자체 최고 기록이자, 그래미 역사상으로도 최초다. ‘미드나잇’ 앨범은 ‘베스트 팝 보컬 앨범’ 부문 수상작으로 꼽혔으며, 테일러 스위프트는 상을 받고 “13번째 그래미다”라며 오는 4월 19일에 새 앨범이 나온다고 깜짝 예고해 눈길을 끌었다.

    올해의 앨범상 수상자로 호명되고 나서 무대에 오른 테일러 스위프트는 “최고의 순간이다”라며 “제 음악으로 여러분이 행복을 느꼈다면 정말 기쁠 것”이라고 밝혔다.

    마일리 사일러스의 ‘플라워즈'(Flowers)가 ‘올해의 레코드’, 빌리 아일리시가 부른 영화 ‘바비'(Barbie)의 OST ‘왓 워즈 아이 메이드 포?'(What Was I Made For?)가 ‘올해의 노래’로 선정됐다. 신인상인 ‘베스트 뉴 아티스트’는 빅토리아 모네가 받았다.

    그래미는 백인 친화적이고, 비백인 아티스트에게 박한 수상 결과로 ‘화이트 그래미’라는 오명을 오랫동안 짊어지고 있다. 이날 시상식에서 흑인 아티스트인 제이지(Jay Z)는 동료 아티스트이자 아내인 비욘세(Beyonce)가 그래미 최다 수상자임에도 한 번도 올해의 앨범상을 받지 못한 것을 언급했다. 제이지는 “공정한 수상이 이뤄지길 바란다”라며 “상을 탈 때까지 계속 나올 것”이라고 강조했다.

    올해 그래미에서는 K팝 후보가 전혀 없었다. 방탄소년단(BTS) 멤버들의 솔로 앨범을 비롯해 피프티 피프티(FIFTY FIFTY) 등 다양한 후보가 출품했으나, 모두 후보에 오르지 못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