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LG엔솔 직원들, 성과급 반토막에 ‘트럭 시위’…무슨 일?|동아일보

    LG엔솔 직원들, 성과급 반토막에 ‘트럭 시위’…무슨 일?|동아일보


    LG에너지솔루션 직원들이 성과급 지급 규모를 놓고 사측에 항의하기 위해 트럭 시위에 나섰다.

    직원들은 전년대비 성과급 규모가 반토막 난 것에 대해 납득할 수 없다는 입장을 보이며 목표 달성치가 아닌 재무제표를 기준으로 이익금의 일정 규모를 성과급 재원으로 설정하는 ‘프로핏 셰어링’ 방식 도입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사측은 지난 2일 타운홀 미팅을 통해 성과급을 비롯 처우 개선, 조직 문화, 소통 활성화 등과 관련해 구성원 질문에 대해 설명했는데도 트럭 시위가 벌어진 것에 대해 유감을 표하며 1분기에 개선안을 마련할 것이라고 했다.

    5일 업계에 따르면 LG엔솔 직원들은 오는 29일까지 서울 여의도 일대에서 3.5톤 트럭을 이용한 시위를 진행한다. LG엔솔 직원들은 올해 성과급을 사측이 기본급의 340∼380%, 전체 평균 362%로 책정한 것에 대해 납득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이들은 성과급을 산정할 때 미국 인플레이션 감축법(IRA)을 포함한 재무제표 상 이익을 바탕으로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지난 2일 CEO타운홀 미팅에서 사측이 보여준 일방적인 소통에 대해 사과를 요구했다.

    기존 성과급 산정 방식의 수정도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재주제표를 기준으로 이익금의 일정 규모를 성과급 재원으로 설정, 직원들에게 나눠주는 프로핏 셰어링 방식을 도입해 공정한 성과체계를 만들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LG엔솔 측은 “지난 2일 CEO 타운홀 미팅에서 김동명 사장은 현행 성과급 산정 방식과 관련해 개선이 필요하다는 직원들의 의견에 공감하며 많은 고민을 통해 1분기 내 합리적인 개선안을 마련하겠다고 약속했다”며 “회사가 이미 개선하겠다고 약속한 내용을 트럭 시위를 통해 또 다시 요구하는 것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입장을 밝혔다.

    이어 “경영 성과급은 매출, 영업이익의 재무성과와 경쟁성과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책정되며 회사 출범 이후부터 매년 동일한 산정방식을 적용하고 있다”며 “IRA 세액공제는 변동성이 크고 일시적이라는 점을 고려해 목표를 수립할 때부터 성과 지표에 아예 반영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특히 “만약 IRA 세액공제를 반영한다고 해도 회사의 성과급은 목표 대비 달성도에 기반하기 때문에 올해 성과급에는 변동이 없다”며 “지난해 870%라는 역대 최고의 성과급 지급이 가능했던 것은 기준이 되는 2022년도 재무성과를 목표 대비 높은 수준으로 달성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사측은 올 1분기 내 구성원들이 납득할 수 있는 성과급 기준을 마련할 방침이다.

    [서울=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