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GA 2부 투어에서 나온 ‘꿈의 57타’…PGA 주관 대회 최초

    PGA 2부 투어에서 나온 ‘꿈의 57타’…PGA 주관 대회 최초


    크리스토발 델솔라르. 콘페리 투어 X콘페리 투어에서 꿈의 57타 기록이 나왔다.


    크리스토발 델솔라르(칠레)는 9일(한국시간) 콜롬비아 보고타의 컨트리클럽 데 보고타 파코스(파70)에서 열린 콘페리 투어 아스타라 챔피언십 1라운드에서 13언더파 57타를 기록했다. 델솔라르는 보기 없어 버디 9개와 이글 1개를 잡았다.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주관 대회에서 18홀 57타는 처음 나온 기록이다. 콘페리 투어는 PGA 투어 2부다. 종전 기록은 2016년 콘페리 투어 엘리 메이 클래식의 스테판 예거(독일), 2016년 PGA 투어 트래블러스 챔피언십의 짐 퓨릭(미국)의 58타였다. 다만 13언더파는 앞서 7번 나왔다.

    PGA 투어도 홈페이지를 통해 “골프의 새로운 매직 넘버는 57″이라고 기록 소식을 전했다.

    델솔라르는 “정말 말도 안 된다. 내가 어떻게 샷을 했는지도 모르겠다. 코스는 분명 좋은 스코어를 낼 수 있도록 만들어졌다. 이런 코스에 들어가도 ‘좋아, 57타를 칠 거야’라고 생각하지는 않는다. 그저 최선을 다했을 뿐”이라고 말했다.

    PGA 투어는 “델솔라르는 해발 9000피트(약 2743m)에서 파70에 6254야드인 짧은 코스를 이용했다”고 분석했다.

    한편 ESPN에 따르면 2019년 알프스 투어에서 데이비드 케리(아일랜드)가 11언더파 57타를 기록한 기록이 있다. 알프스 투어는 DP 월드투어의 3부 투어 격이다.